반려견 울 동산이 이야기

봄마중

해피1614 2022. 4. 1. 00:19

봄 맞이하여 블라인드도 새로 교체했다.

 

매트도 아이보리 색깔로 ...

 

장난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쇼파, 식탁 다리 , 매트 긁어서 온통 흠집이다.

 

온 집안에 사니 물건으로 가득

행거에 걸린 사니 옷...

보기만 해도 재롱 스럽다.

아르헨티나, 브라질 축구 유니폼도 ...ㅎㅎ

 

 

누나들이 사 보낸 갖가지 영양소와 보양식...ㅎ ㅎ

애들아빠 사니가 나보다도 낫네 라고 푸념...

 

어느덧
3월도 마지막 날이다.
역병으로 인해 지구촌 전체가 2년이 넘도록 몸살 중이다.
며칠째 우리나라가 확진자수 단연 1위라고 뉴스가 뜬다.

씁쓸하다.
기분 좀 나아지려나 싶어 배란다 블라인드와 거실 매트 밝은색으로 교체했다.

사니 보는게 유일한 즐거움이다.
내일은 벚꽃놀이 가잔다.
이제 눈치 좀 긁는지 이것 저것 많이 사왔다.
내일이 해피 귀빠진날이라서~~

잔인한 4월은 또 어떻게 펼쳐지려나...
잠오지 않는 밤이다.

 

'반려견 울 동산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 햇살..  (0) 2022.04.24
혼쭐..  (0) 2022.04.08
봄마중  (0) 2022.04.01
오면 반갑고 가면 더 반가운..  (0) 2022.03.18
중성화 수술한 사니  (0) 2022.03.13
모두 자란다.  (0) 2022.0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