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울 동산이 이야기 21

이 겁보를 어찌 할꺼나?

사니 그저께부터 고추 부위를 자꾸 빨아서 자세히 보니 조그만 물집이 보인다. 순간 음식을 잘못 주었나? 생각해 보아도 알길이 없어 더 심해지기 전에 병원으로. 갔다. 우중이라 하네스도 하지 않고 차에 태웠더니 눈치 빠른 녀석 벌써 벌벌벌 떨기 시작한다. 학습 효과이다. 보통은 운전하는 내 앞에 앉는데 오늘은 등위에 딱 붙어서 떨고 있다. 도저히 안되어 중간에 차세우고 꼬옥 안아 진정 시켰다. 병원에 도착하니 벌써 친구들이 많이 대기 하고 있었다. 이제 귀까지 떨리는 모습이 애처롭다. 세균성 염증인가 걱정했었는데 쉬야하고 제대로 뒷정리 덜해서란다.....ㅋㅋㅋ 열심히 닦아준다고 생각 했었는데. 왔는 김에 예방주사 접종 모두 마쳤으니 항체검사도 같이 했다. 잠시후 큰 타올 몸에 두르고 간호사 품에 안겨 나온..

호구 1,2,3

지난해 12월 13일날 모셔 와서 어언 8개월째 접어들고 있다. 2중모여서 많이 더울꺼라면서 사랑 많은 큰누나 첨으로 애견 미용샵에 데리고 갔다. 털 1cm정도 남기고 잘라내고 스파도 하고 귀청소, 발톱도 깎고... 완전 훈남 되어서 돌아 왔다. 기계음에 특히 예민해서 바리깡 갖다 대니 계속 으르렁 되어서 다른 애들 보다 따블로 시간이 걸렸다고 큰딸이 미안해 했다. 수고비, 미안함비, 합쳐서 10만냥 지불하고... 스피츠, 빠삐용 믹스견인데 클수록 삐삐용에 가까워진다. 멋있는 저 귀밑머리 어찌할까나. 미용샵 원장님이 울 사니더러 마르지도 살찌지도 않은 아주 보기 좋은 근육질 몸매라고 칭찬하셨다고 했다. 흠머 기분좋은 소리... 첨에 사니 데려 왔을 때 블친님 한분이 서열 제대로 정하라 하셨는데 완전 망했..

그 분이 오셨다.

6월 26일 일 엄마와 동행하여 집에 온 큰딸 목이 칼칼하고 열이 오른다 한다. 워낙 부실하니 사니 때문에 에어컨을 과하게 틀어서 그런건가? 찜찜하여 자가검진 키트 사서 검사 해보니 1차는 음성 아뿔싸 2차 검사에 빨간 줄 두개가... 부랴 부랴 보건소에 가사 항원 검진하고 왔다. 통보는 내일... 집에서는 애들 아빠와 함께 나도 다행히 둘다 음성... 신속항원검진 결과 양성이 나왔다. 아마도 회사에서 옮아진것 같다. 제일 구석방 청소하고 소독하고 1주일간 격리 조치에 들어갔다. 무지 조심했는데도 비켜갈 수 없었나 보다. 해피는 하얀손이니 옮아도 별문제 없는데 애들 아빠는 지금 많이 바쁜데... 조심 또 조심해야겠다. 따뜻한 물 많이 마셔야한다 해서 대추, 생강, 배 넣고 ... 심각해진 집안 분위기를 ..

해후

일산에 사는 후배가 데릴러 왔다. 바람 쏘이러 가지면서... 2002년 남편 직장따라 대구로 와서 만난지 20여년만에 고향으로 회귀했다. 저렇게 예쁜 사람도 김칫국물에 밥비벼 먹는구나 이런 생각 할 정도도 첫 인상은 넘나 예쁘고 아름다웠던 후배이다. 지난 3월에 명퇴하고서 원래 자리로 돌아간 후배의 안녕을 항상 기원해 본다. 이름도 잘 기억되지 않는 거대한 프라자에서 아이 쇼핑도 하고 최대의 인공호수 일산 호수 공원에서 밀린 이야기 이것 저것 하면서 즐거운 시간 보냈다. 사는 곳이 호수 공원 인근이라 바람 쏘이기 참 좋겠다. 목동에서 그리 멀지 않으니 한양 오면 종종 만나야겠다. 무엇보다도 울 사니가 즐거워 보여서...

학습 효과

한양 입성 3주가 다 되어 간다. 7시 애들 출근 후 걸어서 10여분 거리에 있는 용왕산 근린공원까지 매일 사니와 산책하러 나간다. 첨에는 자동차 소리를 비롯한 갖가지 소음때문에 걸을려 하지 않았는데... 이젠 경로를 완전히 학습한 듯 하다. 종종걸음으로 말없이 걸어 간다. 언덕길을 숨가쁘게 올라 인조 잔디밭 운동장에서 달리고 또 달리고 한다. 평일에는 사니 친구들도 많이 모여서 즐겁게 시간을 같이 보낸다. 사니는 겁보라서 아직 친한 친구를 사귀지 못하였는데 이제는 옆에서 얼쩡거리긴 한다. 진일보한 상태라서 천천히 기다려주며 관찰하고 있다. 공원에서 2시간 정도 시간 보낸 후 집으로 오는데... 덕분에 나도 사니도 운동이 많이 된듯 하다. 코로나 덕분에 올라 붙었던 쓸데 없는 살들이 많이 떨어져 나갔다...

혼쭐..

이맘때 쯤 연례행사로 가는 팔공산 나의 아지트로 여전히 똥실똥실한 애들이 해피를 반겨 주었는데... 빈 공간에 차를 세우니 할아버지 한분이 여긴 무슨일이냐고 물으신다. 몇해 째 이곳에 애들 만나러 온다고 했더니 차 기름값으로 사먹으면 더 헐하게 치이는거 아니냐 하신다. 웃음으로 답하였다. 동사니 풀어 놓고 열심히 애들을 품었다. 동사니 신나서 여기 저기 헥헥거리며 뛰어다닌다. 가시있는거 좀 치워주고 그냥 두었더니 할아버지와 해피한테 번갈아 오가며 즐거워 한다. 할아버지는 아마도 이곳 가까이 사시는 듯 하다. 작은 곡괭이 같은 도구로 힘들이지 않고 잘 캐신다. 얼추 시간이 흐르고 마감할려니 할아버지께서 한웅큼 집어 해피 봉투에 넣어 주신다. 사양했지만 만나서 반가웠다시며 내년에도 올거냐 하신다. 상쾌한 맘..

봄마중

봄 맞이하여 블라인드도 새로 교체했다. 매트도 아이보리 색깔로 ... 장난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쇼파, 식탁 다리 , 매트 긁어서 온통 흠집이다. 온 집안에 사니 물건으로 가득 행거에 걸린 사니 옷... 보기만 해도 재롱 스럽다. 아르헨티나, 브라질 축구 유니폼도 ...ㅎㅎ 누나들이 사 보낸 갖가지 영양소와 보양식...ㅎ ㅎ 애들아빠 사니가 나보다도 낫네 라고 푸념... 어느덧 3월도 마지막 날이다. 역병으로 인해 지구촌 전체가 2년이 넘도록 몸살 중이다. 며칠째 우리나라가 확진자수 단연 1위라고 뉴스가 뜬다. 씁쓸하다. 기분 좀 나아지려나 싶어 배란다 블라인드와 거실 매트 밝은색으로 교체했다. 사니 보는게 유일한 즐거움이다. 내일은 벚꽃놀이 가잔다. 이제 눈치 좀 긁는지 이것 저것 많이 사왔다. 내일이..

오면 반갑고 가면 더 반가운..

사니 보고 싶다 해서 겸사 겸사 한양 데리고 갔었는데... 새벽에 맘마 먹고 꼭 애들방 앞에서 찡찡되어 문열어 주면 얼굴 핥아되고 난리 난리~~ 출근해야 하는데 깊은잠 못자게 해서 가시방석이었다. 작은딸이 언제까지 있을거야? 라는 질문에 아 힘드나 보다 눈치 긁고선 수술 실밥 풀고 오려던 일정 당겨서 백홈했다. ktx특등실 내자리에 사니 차지하고 나는 땅바닦에 신문지 깔고 마주 보고 앉아서 왔다. 켄넬 한사코 거부해서 집에서는 한번도 사용 못했는데 이번에 반 강제로 넣었더니 중간에 찡찡 되어 통로에 나와 있기도 했었다. 한번 학습한 효과인지 백홈할때는 가만히 있어 주어서 천만다행이었다. 상전도 이런 상전이 없다. 차반(?)이지만 한없이 귀엽고 사랑스럽다. 예전에 어떤 블친이 하신 말 생각났다. 손주들 오..

중성화 수술한 사니

사니의 의견 물어보지도 않고... 단점 보다는 장점이 많다고 하니 고민끝에 내린 결론이다. 돌이킬 수 없는 일이라... 이쪽 분야에서 꽤 인지도 있는 병원 찾아서 상담 받았다. 애들도 찬성하니 케어 하기 쉬운 한양에서~~ 사전 12시간 금식 후 피검사 하니 별 문제 없어서 수술 진행 하였다. 수술실에 들어가면서 익숙하지 않는 분위기에 큰소리 지르는 모습에 맘이 짜안~~~ 3시간 정도 밖에서 기다리다가 찾으러 가니 보호자분 동사니 불러 보세요 라는 말에 "울 동사니 !!" 하니 오줌 질기며 쏜살같이 달려와 품에 안긴다. 테니스 공만한 머리가 눈앞에 아른거리니 안개가 서린다. 배리한 냄새 맡으며 울 사니 수고 했어. 그리고 미안해. 이제 건강하게 오래오래 우리와 함께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