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울 동산이 이야기

쾌청한...

해피1614 2023. 11. 1. 07:57

하늘도 쾌청한 날

20일 가까이 혼자 둔 죄로

요즈음 공원 옮겨 다니며 3시간 정도 산책 다닌다.

사니 간식, 내 김밥 싸서 들고서...

 

얼마전에 들은 동물학 학자 이화여대 최재천 교수님의 강의

주요 부분만 조금 소개해 봅니다.

개와 우리 인간이 어떻게 만나게 되었을까?

발표된 연구에 의거한 공감가는 내용...

흔히 이제까지 지배해 왔던 생각은 늑대 중 온순한 애들을 잡아다 우리가 길들였다?

그래서 사람과 개가 가까워지게 되었다는 ...

그런데

한발짝 더 나아가  보면 원래 붙임성 많은 늑대들이 우리를 찾아 왔다?

곧 늑대가 우리를 선택해 준것이다 라는 설명

우리의 반려견이다 에서

우리가  반려인이다 로...

그러면 우리의 태도가 확실히 바뀌어야 한다고 했다.

그렇다면

우리가 사는 이 험악한  도시 환경에 그들을 끌고 들어 오는 일이 옳지 않을 수도 있다.

즉  계약 위반이 될 수도 있다.

우리를 선택해 준 주인님들인데...

하여 우리는 그들이 잘 살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할 의무가 있고

그래야만 한다는 강의 내용이었다.

 

마지막으로

하나의 실예를 들어 주셨는데

작은 아파트에 애기 혼자 두고 출근한 견주

이후 하루 종일 하염없이 그 좁은 공간에서 주인만을 기다리는 반려견...

그 영상을 보면서

우리는 어떻게 반려견과 살아가야 하는가?

많은 생각을 하고 또 해 보는 날이었다.

 

우리 동산이 

요즘 신났어요.

 

'반려견 울 동산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니 2주년&크리스마스  (0) 2023.12.26
이 쓸모 없는 놈..  (36) 2023.11.28
일상속으로  (0) 2023.10.28
난리 부르스  (31) 2023.09.22
다 떴눈데..  (22) 2023.0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