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울 동산이 이야기

사니 1주년& 메리 크리쮸마쮸

해피1614 2022. 12. 25. 20:45

사니 생일 되어 두딸 내려와

트리에 불 밝혔다.

사니에게, 우리 가족에게, 우리 모두에게 주님의 은총을 기원드리며...

 

집안의 사랑둥이가 되어 버린 울 사니

작은 누나가 이밴트 참여하여 100원 주고 획득한 귀요미 모자

고이 고이 간직 했다가...

가족들의 생일 축하 노래에 뻥하니 놀란 표정이 더더욱 귀여우다.

온전히 5식구가 되었다.

 

딸 바보 아빠 큰딸과 시장 가더니

값비싼 킹크랩을...

한소리 할려다 이왕 엎질러진 물 기분 좋게 넘어가자 싶어서

맛있겠다.

잘 사왔다고 맘에 없는 소리를...

 

울 사니 생일케익

1살이란 표식이 확실하다.

주는 맘마 거부하지 말고 잘 먹고 언능 언능 자라려무나.ㅎㅎㅎ

 

작년에 산 성탄 옷 작아서 그냥 걸치기만 하고 찰칵...ㅎㅎㅎ

 

울 가족의 행복을 위해서

모든 이웃들의 안녕과 행복을 위해서

브~~라보 

브~~라보

'반려견 울 동산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밑 머리 휘날리며..  (0) 2023.01.30
멀리 있는 자식 보다..  (39) 2023.01.13
하얀 눈 위에 사니 발자국...  (0) 2022.12.15
괜한 걱정..  (36) 2022.12.05
사랑이라 일컫는다.  (0) 2022.1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