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울 동산이 이야기

난리 부르스

해피1614 2023. 9. 22. 07:00

애들아빠 65세~~to you 

아침에는 국 끓여서 먹고 그냥 있기 뭐해서 저녁때 간단한 파뤼~~~^^

농익어 가니 없던 정도 생기나...ㅋㅋ

 

이슬이 특히나 많았던 날

그날따라 왜 그다지도 신을 내던지

넓은 잔디밭을 큰 원 그리며 전력질주 하던 울사니 모습

두딸 좋은 성적표 들고 왔을 때 만큼이나 가슴 벅참이...^^

 

그 순간은 좋았었는데 

마치고 나니 몰골이.....ㅋㅋ

 

공원에 떨어진 표주박 주워서 삶고 속파내고 하여 말렸더니...

참신하게 문양 넣어서 거실에 걸어 둘까나...^^

 

독야 청청 홀로 있는 모습이 발길을 멈추게...

겸손한 모습이 뷰티푸르...^^

 

아이디어 굿 굿...!!!

'반려견 울 동산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쾌청한...  (29) 2023.11.01
일상속으로  (0) 2023.10.28
다 떴눈데..  (22) 2023.07.15
나들이  (0) 2023.07.03
누구인가?  (23) 2023.0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