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

MORAN

해피1614 2022. 9. 20. 10:58

큰딸 취준생일때

딱히 부를 수 있는 말  없어서

백수라  했어요.

 

블친

알려 주었어요.

검은 손 아니고 하얀 손이어서

얼마나 다행이냐고...

 

참 시인 처럼

큰 울림 주었던

그 친구 

블로그  문 닫아서

참 

아쉽고

그립네요.

 

하얀 손 

알게해  준

      .

      .

      .

moran....

 

 

 

 

'그리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정 참 시인이셨습니다.  (4) 2022.09.06
블친 미산님을 추모하며...  (0) 2021.11.24
告解  (0) 2021.11.05
...  (0) 2021.08.17
My way..  (2) 2021.0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