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루터기

기지개

해피1614 2023. 9. 13. 16:23

이번 여름은 혹독 했다.

기운이 차려지지 않아 어둠속을 해매인 듯

더위가 한풀 꺾이니 좀 나아지는거 같다.

애들의 배려로 10월 6일부터 18일간 뉴욕 거쳐 캐나다 여행 예약 했다.

이제는

여행도 자신감이 좀 없지만 여고 단짝 2명과 함께 하니 재미는 있을 것 같다.

3년전  딸들이 생일 선물로 사준 캐리어가 텍도 뜯지 않고 모셔져 있었다.

먼지 털고 한번 쓰윽 안아 보았다.

체력 보강에 힘써야...ㅎㅎ

그래도

그날이 기다려 진다.

 

애들 아빠랑 쏘맥 한잔 땡겼다.

회 별로인 나는 알밥을 안주 삼아...

 

18일동안 울 사니 어쩌나

고민 하다가 애들 아빠 회사 두부와 같이 지내도록 합의 보았다.

안면 익히기 위해 요즈음 애들 아빠와 같이 출근 한다.

두부가 순둥 순둥 해서 잘 지낼것 같기는 하다.

사무실 젊은 아가씨들께도 부탁 했다.

무언가 요구 할 때에는 웅웅 하니

한번씩 확인해 주시라고...

 

사니 애기때 쓰던 물건 당근 마켓에 무료 나눔 공지 했더니

어여쁜 아가씨가 와서  고맙다 하며 받아 갔다.

맘이 따땄하다.

'그루터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가위 날에..  (0) 2023.10.01
낙화도 한이 있을진데...  (0) 2023.09.26
동녘 하늘  (0) 2023.08.29
연잎에 빗물이 고이면..  (0) 2023.07.22
피~~잉  (34) 2023.0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