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루터기

연말 파뤼 준비...

해피1614 2022. 12. 22. 20:23

성탄일이 다가온다.

애들이 카톡으로 트리 사진 보내 왔는데...

색상이 눈온 것 처럼 보여서 예쁘다 했더니  집으로 큰거 사서 부쳤다.

분위기가 이전것 보다 업 된 느낌이다.

연말도 다가오니 내일 온다고 연락이 와서 집안 대청소 실시했다.

청소도 힘들다.

13일이 사니 온지 1년이다.

생일 잔치 연다고 케익, 간식, 전동 장난감 사서 부쳤다.

사랑 많은 눈나들 고마워...

몇해 전 영국 갔을때

본토 위스키는 꼭 사야 한다고 꼬드겨서 무거운거 사서 낑낑거리며 왔는데...

사위 보면 분위기 잡으며 한잔씩 할려고 했는데

사위는 올 기미가 전혀 보이지 않고

대청소 할려니 힘 딸려서 찐하게 한잔...

대낮에 취하면 부모도 몰라 본다고 했던가?

몰라볼 부모님도 안계시니 

에라 모르겠다.

근데 주태배기라고 블친들 친구 끊자 하면 어쩌지?...ㅎㅎ

'그루터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큰 달 보며..  (0) 2023.02.06
이랬으면...  (0) 2023.01.01
춥지 않아...  (28) 2022.12.13
마틸다 보다.  (0) 2022.11.30
안느의 축구 사랑  (24) 2022.1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