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595

미카와 떼창을...

2016년 대구에서 라이브로 한 미카의 공연이다. 우리 두딸 가서 보고 흥분했었던 기억이 난다. 6년이 지나도 변함없이 아름답고 심금을 울리는 목소리다. 우리나라 광고 음악의 절반이 미카 곡이라 하니 그 유명함은 말로 하지 않아도 될듯... 가수도 훌륭하지만 떼창으로 호응하는 관객들 가히 합창단 수준이다. 떼창이 어찌 이리도 스윗하고 감미로운지... 중간 클라이막스에 오색 비행기 날려 보내는 모습이 압권이다. 그래서 미카는 우리나라를 제2이 고향이라 공공연하게 말한다고 한다. 몇번이고 반복해서 들어도 아름답다. 올해 예정되었던 공연 취소되어서 아쉽지만 때가 되면 저 젊은 열기속에 나도 한번 끼여 보고 싶다.

오미크론 후기

이제는 식탁위에도 쉽사리 올라가는 울 사니... 6월 27일 큰딸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가족 3명 모두 코로나에 걸렸다. 목이 칼칼하더니 열이 오르고... 2일째는 열이 39도까지 치솟았다. 6학년 이상은 고위험군으로 분류되어 보건소에서 비대면 진료도 연계시켜 주었다. 그리고 친절하게 집까지 약도 배달되었다. 소염제, 해열제, 항생제,인후통약, 체온계, 산소포화도 재는 기구, 소독약... 필요한 물품은 거의 다 들어 있었다. 그리고 일주일 동안 병원에서 매일 증상 점검 전화가 왔다. 고맙고 감사한 맘이 들었다. 겁먹고 긴장했었는데 열나고 잔기침 나는거 이외엔 별 증상없이 지나갔다.. 아마 일찍부터 단도리한 덕분이기도 한것 같다. 오늘로써 11일째이다. 컨디션 90%는 돌아온것 같은데 입맛이 없고 식은땀이..

그루터기 2022.07.08

그 분이 오셨다.

6월 26일 일 엄마와 동행하여 집에 온 큰딸 목이 칼칼하고 열이 오른다 한다. 워낙 부실하니 사니 때문에 에어컨을 과하게 틀어서 그런건가? 찜찜하여 자가검진 키트 사서 검사 해보니 1차는 음성 아뿔싸 2차 검사에 빨간 줄 두개가... 부랴 부랴 보건소에 가사 항원 검진하고 왔다. 통보는 내일... 집에서는 애들 아빠와 함께 나도 다행히 둘다 음성... 신속항원검진 결과 양성이 나왔다. 아마도 회사에서 옮아진것 같다. 제일 구석방 청소하고 소독하고 1주일간 격리 조치에 들어갔다. 무지 조심했는데도 비켜갈 수 없었나 보다. 해피는 하얀손이니 옮아도 별문제 없는데 애들 아빠는 지금 많이 바쁜데... 조심 또 조심해야겠다. 따뜻한 물 많이 마셔야한다 해서 대추, 생강, 배 넣고 ... 심각해진 집안 분위기를 ..

해후

일산에 사는 후배가 데릴러 왔다. 바람 쏘이러 가지면서... 2002년 남편 직장따라 대구로 와서 만난지 20여년만에 고향으로 회귀했다. 저렇게 예쁜 사람도 김칫국물에 밥비벼 먹는구나 이런 생각 할 정도도 첫 인상은 넘나 예쁘고 아름다웠던 후배이다. 지난 3월에 명퇴하고서 원래 자리로 돌아간 후배의 안녕을 항상 기원해 본다. 이름도 잘 기억되지 않는 거대한 프라자에서 아이 쇼핑도 하고 최대의 인공호수 일산 호수 공원에서 밀린 이야기 이것 저것 하면서 즐거운 시간 보냈다. 사는 곳이 호수 공원 인근이라 바람 쏘이기 참 좋겠다. 목동에서 그리 멀지 않으니 한양 오면 종종 만나야겠다. 무엇보다도 울 사니가 즐거워 보여서...

호루겔 피아노

아주 어릴 때... 우리 동네에서 유일하게 피아노 있었다. 이름하여 호루겔 피아노... 희미하지만 검은색 이었던걸로 기억 된다. 영민하기 그지 없었던 큰언니의 피아노 선율이 아직 기억에 생생하다. 이어 작은 언니 아무 의미도 모른채 건반 쿡쿡 눌렀던 해피까지... 그 언젠가 영창 피아노로 바뀌어졌다. 블친님 100년된 풍금 이야기 보면서 문득 어느 순간 사라져 버린 검은색 피아노가 그리워졌다. 그리고 피이노를 통해 딸들에게 사랑을 퍼부어 주신 아부지가 더 더욱 그리워졌다. 해피 결혼하면서 같이 보내어진 피아노 항상 아부지를 생각하고 그리며 살아왔었다. 바달제후스카의 힘을 빌어 해피의 기도 힘차게 눌러 본다. 하늘에서 내려다 보고 계실 아부지를 생각 하며................

그루터기 2022.06.04 (2)

그렬려나?

여유 시간이 차고 넘치니... 유투브 많이 보게 된다. 어느날 행운이 들어 오는 인테리어 라는 제목에 관심이 쏠려서... 여러가지 이야기가 나왔는데 그중 집에 행운을 가져다 주는 식물에 대해 자세한 설명이 있었다. 귀 얇은 해피 밑져봐야 본전이다 라는 생각에 금전수, 녹보수 한그루씩 구입했다. 구입 할때에는 아담 사이즈 였는데 금전수 저렇듯 웅장하게 자라 버렸다. 실내에서는 식물이 넘 무성해도 음기운을 많이 뿜어내 해로우니 배란다에 두라고 한다. 오늘로써 금전수 너는 바깥으로... 아무튼 싱싱하게 잘 자라니 보기는 좋고 기분은 괜찮다. 3중 악재에 많이 곤두박질 친 주식 어서 회복하길 바라며... 6월이 시작 되었다. 벌써 여름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사니가 헥헥거려서 우리는 벌써 에어컨 가동 중이다. ..

그루터기 2022.06.01

뒤늦게 도착한...

궂이 선물이 없다해도 하나 섭섭하지 않았는데... 프로젝트 실행 하느라 먼곳에 가 있었던 둘째딸 부랴부랴 보낸 어버이날 선물이다. 발 부르트게 뛰어서 번돈 고이 앉아서 16만원짜리 소고기 절대 먹고 싶지 않았는데... 너 그러지마 라고 했더니 엄마 입장 제 입장 달라요. 이왕 보낸거니 아빠와 사이좋게 드세요. 잘 넘어가지 않아서 핑계삼아 비어 많이 들이켰다. 애아빠도 역시... 나주배도 보냈는데... 과일은 철이 있는데 배 좋아하는 것만 기억했나 보다. 그래도 시원하니 맛있었다. 달콤한 향내에 취한 사니...ㅎ ㅎ

그루터기 2022.05.16

어버이날에..

https://tv.kakao.com/v/336690115@my 보다 많은 실패와 고뇌의 시간이 비켜 갈 수 없는 거라면 나는 이 세상 모든것을 사랑하겠네... 모든것 사랑해야 할 시간이 저만치서 다가 오는 듯... 중후한 신사들의 아름다운 하모니에 가슴이 뭉클 때 맞추어 어버이날 선물이 도착했다. 자식들 돈은 왜 이리 아까운지 세탁기 15년도 채 되지 않았고 얼마든지 더 버틸 수 있는데 수평이 맞지 않아서 시끄럽다나. 아무도 없는 집 좀 시끄러워도 아무 상관 없는데~~~ 고맙긴 한데 한번 물어나 보고 사보내지...... 붉은 카네이션이 좋은데...ㅠ

학습 효과

한양 입성 3주가 다 되어 간다. 7시 애들 출근 후 걸어서 10여분 거리에 있는 용왕산 근린공원까지 매일 사니와 산책하러 나간다. 첨에는 자동차 소리를 비롯한 갖가지 소음때문에 걸을려 하지 않았는데... 이젠 경로를 완전히 학습한 듯 하다. 종종걸음으로 말없이 걸어 간다. 언덕길을 숨가쁘게 올라 인조 잔디밭 운동장에서 달리고 또 달리고 한다. 평일에는 사니 친구들도 많이 모여서 즐겁게 시간을 같이 보낸다. 사니는 겁보라서 아직 친한 친구를 사귀지 못하였는데 이제는 옆에서 얼쩡거리긴 한다. 진일보한 상태라서 천천히 기다려주며 관찰하고 있다. 공원에서 2시간 정도 시간 보낸 후 집으로 오는데... 덕분에 나도 사니도 운동이 많이 된듯 하다. 코로나 덕분에 올라 붙었던 쓸데 없는 살들이 많이 떨어져 나갔다...